모자란 놈과 미친 놈

자동차를 타고 가던 맹구가 정신병원 앞을 지날 때

타이어에 펑크가 났다.


그 바람에 바퀴를 지탱해주던 볼트가 풀어져

하수도 속으로 빠졌다.


맹구는 속수무책으로 어찌할 바를 모르고 발만 굴렀다.

그때 정신병원 담장 너머로 이 광경을 지켜보던

환자 한 명이 말했다.


'
여보세요! 그렇게 서 있지만 말고 남은 세 바퀴에서 볼트를

하나씩 빼서 펑크난 바퀴에 끼우고 카센터로 가세요.'

맹구는 정말 좋은 아이디어라고 생각하고 말했다.
'
고맙습니다. 정말 고맙습니다.

그런데 당신 같은 분이 왜 정신병원에 있죠?'

그러자 그 환자가 대답했다.

'나는 미쳤기 때문에 여기 온 거지,

. . . . . . .

너처럼 모자라서 온 게 아냐 임마!'